환경법률신문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9.12.6 금 16:48
지역네트워크수도권
온열질환 구급활동 통계발표 결과 60대 취약폭염피해 예방 위해 노약자 오후2~5시 사이 외출 삼가, 물병 휴대해야
양하경 기자.  |  webmaster@ecolaw.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3  15:30: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올해 여름 폭염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활동 및 최근 3년간 폭염피해 온열질환 관련 구급활동 통계를 오늘(13일) 발표했다.

지난 2016년년부터 지난 9일까지 온열질환 의심 등 총601건의 폭염피해 신고를 접수받고 현장으로 출동 했으며, 418명을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했고, 183명은 활력징후 측정 후 냉찜질, 이온음료 공급 등 현장 응급처치 했다.

연도별 폭염피해 구급활동은 111년 만에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된 작년이 414건으로 가장 많았고, 폭염일수가 가장 적었던 2017년이 56건으로 가장 적었고, 2016년이 83건이었다. 올해는 지난 9일 현재까지 총48건을 출동했다.

연령대별로는 61세 이상이 353명, 51~60세까지 110명, 41~50세까지 62명, 31~40세까지 29명 등의 순으로,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폭염피해 온열질환은 60대 이상의 연령대가 가장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지난 9일 기준으로 올해 폭염특보 발효 일수는 11일간으로 전년도 24일간에 비해 13일이 감소했다. 폭염피해 발생 환자 수도 전년도 411명에서 올해는 48명으로 363명이 감소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8월 9일 현재까지 폭염피해로 응급이송 된 환자는 27명이며, 21명을 현장에서 즉시 응급처치 했다”고 밝혔다. 최근의 구체적인 피해 사례로는, 지난 6일 14시 03분경 중랑구 면목동에서 아침7시에 집을 나와 외출 중이던 이 모씨(65세, 남)가 기력을 잃고 웅크리고 실신상태에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응급처치 후 녹색병원으로 이송 했다.

지난 5일 09시 39분경 강동구 고덕동의 25층짜리 공사 중인 건물에서 작업을 마치고 지상으로 내려온 근로자 김 모씨(45세,남)가 쓰러졌고, 같은 날 10시 50분경 용산구 한남동의 건축공사장에서 근로자 임 모씨(46세, 남) 일을 하다가 갑자기 쓰러졌으며, 또한 11시 8분경 도봉구 창동에서 에어컨이 고장 난 가게에서 2~3시간 더위에 노출된 장 모씨(72세,남)가 구토, 오한 등의 증세를 호소하며 119에 신고했다.

지난 4일 13시 10분경 중구 신당동의 한 식당 앞 보도 상에서 이 모(57세, 남)씨가 더위를 견디지 못하고 쓰러졌고, 같은 날 21시 39분경에는 구로구 오류동에서 김 모씨(86세, 여)가 고열 증세를 호소하며 119에 도움을 요청했다.

지난 3일에는 종로구 신영동의 건축공사장에서 쓰러져 있는 이 모씨(23세, 남)를 발견한 동료 근무자가 신고했다. 쓰러진 이 모씨는 구급대에게 “쓰러질 때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주변에서 흔들어 깨워서 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환자는 울렁거림, 전신쇠약을 호소했으며, 얼음물로 찜질 등 응급처치와 함께 강북삼성병원으로 이송했다.

같은 날 정오 12시 55분경 은평구 진관동에서 주차도우미로 일하던 김 모씨(31세, 남)가 오전 11시부터 어지러움 증을 느끼면서 점차 증상이 심해져서 몸에서 열이 나고 속이 울렁거려 의식을 잃을 뻔하여 본인이 119에 도움을 요청했다. 119구급대는 현장 도착즉시 차가운 물병으로 몸에 열을 식히면서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으로 이송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본인이 덥다고 느끼면서 현기증, 메스꺼움, 두통, 근육경련 등의 증세가 나타날 경우 온열질환임을 의심해 봐야한다”고 밝히고, “이러한 증상이 발생 했을 경우 참지 말고 주변에 알리고 119로 도움을 요청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서울시에서는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폭염특보 발효 시 쪽방촌 등 취약지역에는 1일 1회 이상 주변 온도를 낮추기 위해 골목길에 물 뿌리기,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오후 2시에는 쪽방촌 골목에서 폭염캠프 운영으로 얼음물, 이온음료 제공 등 취약지역 거주자의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60대 이상 고령자의 경우 기온이 최고조로 올라가는 오후 2~5시 사이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냉방시설이 갖춰진 실내에서 활동 해 줄 것과 이온 음료 등 물병을 항상 몸에 지니고 다녀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선영 서울소방재난본부 재난대응과장은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소방서와 자치구에서 운영하고 있는 무더위 쉼터를 적극 활용하여 줄 것”과 “메스꺼움, 현기증 등 온열질환이 의심되는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119에 신고 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양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서울그린트러스트, 미세먼지 저감 위한 도시숲 조성 활동 전개
2
환경공단-한국전력기술, 환경·에너지 분야 업무협약 체결
3
환경보전협회, 학부모-자녀 대상 층간소음 예방교육 실시
4
산림청, 영천 ‘별빛유아숲체험원’ 개원식 개최
5
LH, 제 4회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 공모전 시상식 개최
6
국립공원에서 체험과 치유를, 내장산생태탐방원 개원
7
부산시, 대기측정대행사업장 불법행위 무더기 적발
8
기상청, 여전히 상승하는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
9
파주시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 검출
10
‘수돗물 안전관리 종합대책’ 확정

볼보그룹코리아, ‘제 4호 볼보 빌리지’ 헌정식 개최

볼보그룹코리아, ‘제 4호 볼보 빌리지’ 헌정식 개최
세계적인 굴착기 전문업체 볼보그룹코리아가 지난 12월 4일 ‘제 4호 볼보 ...

슈나이더일렉트릭 '소트와이어'와 파트너십 체결

슈나이더일렉트릭 '소트와이어'와 파트너십 체결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길 19(문래동2가 35) | Tel : 02)2068-4400 | Fax : 02)2068-4404 | 발행인·편집인 : 金惠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수도권본부) 경기도 김포시 양촌면 학운리 양촌지방산업단지 E블록 1롯트 메카존 827호
등록번호 : 서울 다 07140(2005. 7 .19) 대한인터넷신문협회회원사
증서번호 : 2007-0515-02 서울 아 00617(2008. 7. 8) 인터넷환경법률신문
Copyright 2019 환경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colaw.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