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법률신문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최종편집 : 2023.9.26 화 17:00
오피니언기자수첩
<기자수첩> 남·북 백두산 화산분화 논의
장인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4.11  00:20: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달 29일 문산 도라산에 위치한 남북출입사무소에는 남북한 지질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는 백두산의 화산분화에 대한 공동 연구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지난해부터 학계를 중심으로 부쩍 백두산 분화와 폭발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으며 분화한다면 언제쯤이고 어떤 피해가 발생할 수 있을까라는 것이 최근 전문가들 사이에서 논의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만약 백두산이 10세기와 같은 수준으로 폭발한다면 그 피해는 후쿠시마 원전사고와 비교가 안될 정도로 심각하다며 화산성 겨울이 올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백두산 화산이 폭발할 경우 피해 규모는 지난 1815년 인도네시아 탐보라 화산 분출이나 1883년 인도네시아 크라카타우 화산 분출과 비교하면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1815년 탐보라 화산이 분출하여 화산재와 이산화황 가스가 성층권을 덮어 태양 빛을 차단해 여름이 없던 해로 기록됐으며 미국과 캐나다 동부지역은 6월에 눈 폭풍이 발생했으며 7~8월에도 후수와 강에서 얼음이 관찰되기도 했다. 또한, 1883년 크라카타우 화산 분출 때에도 몇 해 동안 서늘한 여름이 계속됐으며 화산 분출 후 5년이 지난 1888년 적도 지방인 인도네시아에 눈이 내리기도 했다. 이 두 화산 분화는 화산폭발지수 6등급으로 분류됐지만 946~947년 발생한 백두산 분출은 7등급으로 규모가 더 컸으며 인류 역사상 최대의 규모였다.

 백두산은 활화산이다. 지난 1,000년 동안 10여 차례 소규모 분화만 있었다. 실제로 백두산 주변에서는 전조(前兆) 현상이 나타나고 있으며 백두산 아래에는 마그마 방이 2~4개 자리 잡고 있다. 이 마그마 방에 마그마가 들어차는 것은 지각판의 이동과 관련 있다. 이는 태평양판이 일본 동해안 쪽에서 유라시아판과 만나 태평양판이 유라시아판 밑으로 파고 들어가기 때문에 백두산 아래 마그마 방에 마그마가 채워진다는 것이다.

 백두산이 폭발한다면 화산재와 용암의 분출 외에 홍수와 라하르가 우려된다는 것이다. 또한, 천지 호수를 채우고 있는 20억㎥의 물이 공중 쓰나미로 변해 장백폭포 쪽으로 흘러넘칠 수 있다는 의견이다. 그로 인해 주변 지역이 매몰되며 이산화탄소가 대거 배출되면서 인근 주민들이 질식사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한편, 2006년 이후에는 지진 발생빈도가 낮아지고 있다며 백두산 분화 가능성을 작게 보는 주장도 있다. 중국 지진국 지질연구센터 활화산연구실 쉬젠둥(許建東) 연구원은 "백두산 화산이 아직 폭발 단계에 이르지는 않았다"고 지난해 밝혔다.

 또한, 우리나라 정부는 지난해 8월 백두산 분출에 대비해 교육과학기술부·국토해양부·기상청·소방방재청 등 7개 부처로 소위원회를 구성, 국가 차원에서 대응하고 있으며 기상청은 천리안 위성으로 화산 활동이나 화산재 확산을 감시하고 화산 분화와 폭발을 감지하기 위한 음파관측소도 연내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엄청난 자연재난에 있어서 막을 수 있는 방법은 극히 드물지만 최소한의 피해를 위해 예방책을 찾고 차후 벌어질 수 있는 화산분출에 대비해야한다. 아직은 백두산 화산분출에 대해 서로 상반된 입장이 나오고 있지만 사고 예방을 하는 것은 좋은 것이라고 누구나 알고 있기 때문에 남·북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자연재난에 최대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서로 도와야 한다. <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
댕댕이와 함께하는 숲속‘멍스토랑’ 운영
2
금산·보리암 바위글 읽어드립니다
3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2009년부터 온실가스 226만톤 감축
4
국립생태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소똥구리 200마리 방사
5
제주 바닷속, 해양보호생물 ‘산호’ 천국으로 조성
6
한국환경공단, 대한민국 지식대상“최우수상”수상
7
일산소방서, ‘전통시장 안전해서 좋은 날’ 캠페인 추진
8
한강청, 대기오염물질 허위 측정한 사업장 등 고발
9
영등포구, 침수 피해 예방 위한 연속형 빗물받이 집중 설치
10
파주시, 동절기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총력

바스프, 업계 최초 재생가능 원료 기반 플라스틱 첨가제 출시

바스프, 업계 최초 재생가능 원료 기반 플라스틱 첨가제 출시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가 업계 최초로 바이오매스 밸런스(Biomass Balance) ...

수원시와 수원시민이 함께 걷는 탄소중립의 길

수원시와 수원시민이 함께 걷는 탄소중립의 길
예측하지 못한 날씨가 일상이 된 요즘, ‘기후위기’는 이제 사람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윤리강령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77길 19(문래동2가 35) | Tel : 02)2068-4400 | Fax : 02)2068-4404 | 발행인·편집인 : 金惠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혜숙
(수도권본부) 경기도 김포시 양촌면 학운리 양촌지방산업단지 E블록 1롯트 메카존 827호
등록번호 : 서울 다 07140(2005. 7 .19) 대한인터넷신문협회회원사
증서번호 : 2007-0515-02 서울 아 00617(2008. 7. 8) 인터넷환경법률신문
Copyright 2023 환경법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colaw.co.kr